부산시민공원 인근 재개발 사업, 대규모 아파트 단지로 '도시 변화' 가속화

 부산시민공원 인근의 재개발 사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이주와 철거가 진행되며, 이로 인해 노후 주택들이 풍경을 달리할 전망이다. 촉진3구역 조합은 부산시로부터 관리처분 인가를 받아 7월 말부터 이주와 철거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 지역에는 현재 1700가구 규모의 노후 주택들이 있으며, 이들의 이주와 철거로 시민 공원 일대 풍경이 대폭 변화할 것으로 예상된다.촉진3구역은 총 4곳의 촉진 재개발 구역 중 규모가 제일 크고 속도가 빠르다. 이곳에는 지하 6층에서 지상 60층까지의 공동주택 18개 동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 사업은 DL이앤씨가 시공사로 선정되어 하이엔드 브랜드 '아크로 라로체'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조합은 2년 뒤 착공에 들어가며, 2031년에 사업이 완료될 것으로 전망된다.부동산서베이 이영래 대표는 시민 공원을 중심으로 1만 세대에 가까운 새 아파트가 몰려들면서 상권 등이 재편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관건은 조합원들의 추가 분담금인데, 특히 촉진4구역에서는 시공사의 공사비 인상 요구로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 조합은 업체를 선정해 조합 자체적으로 공사비 기준을 마련하고 대응하고 있다.이 사업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제동 등 반대 목소리에도 불구하고 진행되고 있다. 촉진3구역 조합장은 사업을 속도감 있게 처리하면서 조합원들이 분담금 폭탄을 맞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리포터스타임즈 보도기사